호 흡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중부관음성지 만일결사 정진도량, 문수산 법륜사

자유게시판

호 흡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5-12 12:32 조회1,361회 댓글0건

본문


top_photo_no227[1].jpg

 

 

호흡

- 틱낫한

숨을 들이쉬면서
자신을 한 송이 꽃으로 본다.
나는 한 방울 이슬의
신선함이다.
숨을 내쉬면서
내 눈은 꽃으로 된다.
부디 나를 봐다오.
내가 지금 사랑의 눈으로
너를 보고 있다.

숨을 들이쉬면서
나는 산이다.
흔들리지 않고
고요하고
살아있고
옹골찬, 산이다.
숨을 내쉬면서
든든함을 느낀다.
감정의 파도 따위
결코 나를 데려갈 수 없다.

숨을 들이쉬면서
나는 고요한 호수,
충실하게 하늘을
비쳐주는.
보아라, 내 가슴에
떠 있는 둥근 달,
보살의 환한 보름달.
숨을 내쉬면서
내 마음 거울로
세상을 옹글게 비쳐준다.

숨을 들이쉬면서
경계 없는
공간이 된다.
아무 계획도 남아 있지 않다.
보따리도 없다.
숨을 내쉬면서
나는 달이다.
텅 빈 하늘을 항해하는.
나는 자유다.

- 이현경 엮음, [영혼을 깨우는 시 읽기] 중에서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중부관음성지 만일결사 정진도량 용인문수산법륜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농촌파크로 126Tel. 031-332-5703Fax. 031-339-1992템플스테이. 010-6766-8700
Copyright ⓒ 2018 Beomnyun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