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사찰갤러리
행사갤러리
언론에비친법륜사
법륜사월보
부처님 말씀
가을 엽서   2017-10-20 (금) 11:32
최고관리자   622




newsletter_top_437[1].jpg

 

 

가을 엽서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습니다.
세상에 나누어줄 것이 많다는 듯이
나도 그대에게 무엇을 좀 나눠주고 싶습니다.
내가 가진 게 너무 없다 할지라도
그대여
가을 저녁 한때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곳에 있는지를


 

안도현

.

.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이전글이 없습니다.
귀한 것